default_setNet1_2

기아차, 2020년형 THE K9 출시...차별화 전략은?

기사승인 2019.04.15  10:17:24

공유
default_news_ad1

- 회사 측 "디자인, 편의사양 등 변화 준 것이 특징"

   
▲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기아자동차는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고 최첨단 편의사양을 확대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 ‘2020년형 THE K9’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 차는 내비게이션 지도 및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를 전트림 기본 탑재했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는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인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및 설치가 진행된다. 아울러 터널 연동 자동 제어에서 적용 지역이 확대된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를 전트림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는 THE K9의 외관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한 기본 디자인과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을 선보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은 입체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 입체감 있는 휠 중심과 얇은 스포크로 구성된 신규 19인치 휠,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와 휠을 포함한 외관 몰딩부에 적용된 새틴 크롬이 특징이며 전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2020년형 THE K9은 운전자를 배려하는 최첨단 기술,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고려한 디자인, 운전자와 교감하는 실내를 갖췄다”며 “고급 대형 세단을 기대하는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더 큰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정철 기자 hjc@choicenews.co.kr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