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감서 포스코 부실 의혹 집중조명...최정우 회장 추궁?

기사승인 2018.10.14  09:27:43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코 재무담당 CFO, 각종 의혹 추궁에도 불성실한 답변 논란
추혜선 "종감 때 최정우 불러야", 금감원장 "포스코 의혹 감리할 것"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포스코의 기업 인수·합병(M&A) 의혹이 다뤄졌지만 증인으로 출석한 실무책임자가 제대로 된 답변을 내놓지 못하면서 향후 종합감사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증인으로 불려나올지 주목되고 있다.

14일 국회에 따르면 정무위는 지난 12일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주요 금융현안에 대한 국감을 진행했다. 특히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포스코의 M&A와 매각과정, 해외자원 투자, 자산매각 등을 둘러싸고 숱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날 추 의원은 포스코의 공시자료 및 내부문건 등을 근거로 EPC에쿼티스와 산토스CMI 부실 인수 의혹 및 매각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추 의원에 따르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은 2011년 영국의 페이퍼컴퍼니 EPC에쿼티스와 에콰도르 건설회사 산토스CMI에 대해 인수 자금, 유상증자, 자금 대여 등으로 총 2000억원을 쏟아 붓고도 EPC를 0원에, 산토스를 60억원에 원래의 주인에게 되팔았다. 이 과정에서 약 800억원을 손상처리 하면서도 유상증자, 추가 지분 인수, 자금 대여를 지속했다.

또한 포스코ICT와 포스코가 주주로 참여해 2010년 설립된 포스코LED의 경우 2016년 3월 27일에 주주들이 가진 주식전량을 무상감자 하고 총액 72억원 규모의 신주를 발행한 후 바로 다음날 매각했다. 또 포스코엠텍은 부채비율이 1313%에 달하는 나인디지트라는 기업을 인수했다가 몇년 후 기업가치를 0원으로 평가해 합병한 사례도 있다는 게 추 의원의 설명이다.

추 의원은 이날 오후 증인으로 출석한 전중선 포스코가치경영센터장(재무담당 CFO)에 M&A 부실의혹에 대해 따져 물었다.

추 의원은 영국 국세청에 신고된 2010년말 EPC의 대차대조표와 관련해 "조세피난처인 파나마에 있는 법률자문회사에서 유출된 자료인데, 이를 보면 EPC의 자산과 매출이 모두 0으로 돼 있어 누가 봐도 페이퍼컴퍼니"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중선 센터장은 "EPC에쿼티스는 홀딩컴퍼니로, 홀딩컴퍼니의 자회사가 저희들이 인수할 적에 17개가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해명했다.

추 의원은 "이 자료가 EPC와 관련이 없다는 게 포스코의 공식입장이냐"고 물었으나 전 센터장은 "출석요구를 하실 때 사안을 좀 더 구체적으로 적시를 해줬으면 성실히 (답변을) 준비했을 텐데 기업결합 건이라 준비가 미흡했다"고 난색을 표했다.

하지만 추 의원은 "그동안 포스코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기본적인 확인도 안하고 나왔으냐"며 "이건은 이미 언론보도에도 나왔고 EPC와 관련해 포스코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입장"이라고 질타했다.

전 센터장이 제대로된 답변을 못하자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나서 "증인이 이번 건과 관련해서 책임있는 답변을 하지 않게 되면 종감 때 CEO를 부르는 것으로 얘기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미 대략의 내용을 파악하고 왔을 텐데 증인의 대답은 굉장히 불성실하게 비춰진다. 남은 시간 성실하고 책임있게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추 의원은 2016년 6월 27일 산토스 직원이 이 문건(EPC 대차대조표)이 유출된 파나마 법률자문회사에 '서비스 계약을 종료하겠다'며 보낸 메일내용을 공개하며 "이 부분까지 공개가 됐는데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증인이) 상관이 없다고 하면 중대한 위증이 된다"며 "문건에는 관련 임원들의 사인까지 다 돼있는데 이래도 조작됐다고 할 건가"라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전 센터장이 "제가 저 서류들을 면밀히 검토하지 못했다"고 구체적 언급을 피하자 추 의원은 "그러면 최정우 CEO가 나와야 할 것 같다"고 일침했다.

   
▲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지난 12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임민희 기자
   
▲ 전중선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이 지난 12일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민희 기자

추 의원은 포스코의 또 다른 내부문건 내용도 제시했다. 그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1년 5월 4일 에콰도르에서 '포스코 패밀리선포식'을 가진 후 두달 후인 7월 산토스 일부 자회사 자본잠식 해소방안 문건을 작성한다. 8월에는 산토스 경영실적 개선방안 문건을 만들고 9월에는 포스코 본사가 직접 자본잠식법인 경영개선방안 수립보고서를 작성했다.

추 의원은 "인수대금을 치른 지 5개월만에 자본잠식이 속출하고 있는데 현직 CFO인 증인이라면 이런 부실기업을 인수하겠느냐"고 물었다. 전 센터장은 "CFO직은 금년 2월부터 시작해 2010년말과 2011년에 일어난 건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답변을 드리기가 곤란하다"며 "저희가 산토스CMI나 EPC에쿼티스를 인수를 해 정상화하지 못하고 1700억원의 손실을 봤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경영진의 일원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추 의원은 전 센터장의 답변이 충분치 못하다는 판단 아래 민병두 정무위원장에게 "내부사정을 잘 알고, 헌법상 책임이 있는 최정우 CEO를 꼭 증인으로 출석시켜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 위원장이 "이 건과 관련해 책임있게 얘기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고 전 센터장은 "거의 대부분 퇴직을 했는데 당시 포스코건설 사장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민 위원장은 "증인은 이 부분에 대해 누가 정확히 알고 있는지, 그리고 CEO는 어느 정도 파악을 하고 관여를 하고 있는지 회사로 돌아가서 확인해 저와 추혜선 의원, 여야 간사들에게 알려 달라"고 말했다.

포스코의 경영비리 의혹과 관련해 재무담당 CFO가 국감에서 명확히 소명하지 못함에 따라 최정우 회장의 소환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정무위는 이번 국감에서 기업의 경영부담을 해소하고 내실있는 국감 진행을 위해 CEO 대신 실무책임자들을 대거 증인으로 채택했다. 다만 주요 현안에 대해 충분한 답변이 나오지 않을 경우 종감 때 해당 기업의 CEO를 부르기로 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CEO 증인배제로 인해 '알맹이없는 국감', '이슈 실종'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는 상황이다.

최근 포스코를 둘러싼 부실매각과 경영비리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최정우 회장이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 국감에 이어 정무위 국감에서도 증인출석을 피하는 행운을 누릴지, 아니면 대기업 총수 중 유일하게 국감장에 서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의 증인출석과 관계없이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대한 금감원의 감리를 받을 전망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정무위 국감에서 "포스코의 의혹과 관련 감리를 포함해 손상처리와 회계처리 문제, 배임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임민희 기자 bravo159@naver.com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