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 금융규제완화로 금융 불안 여지 상존"

기사승인 2018.03.14  10:36:54

공유
default_news_ad1

- 월스트리트저널 "레버리지대출 증가, 그 절반은 투자자 보호 미흡"

[초이스경제 윤광원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금융규제완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레버리지대출 등 고위험상품 증가로 금융 불안여지가 상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제금융센터 ‘국제금융속보’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은 13일(미국시간) 이렇게 경고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레버리지대출은 낮은 은행 간 금리 등으로 지난해 말 현재 1조6000억 달러로 늘었고 이중 50%는 투자자 보호장치가 약한 채권으로 구성돼있다.

또 상대적으로 규제수준이 낮았던 연기금, 보험사 등 비은행 금융기관들도 수익증대를 위해 레버리지대출, 부채담보부증권(CDO) 등 고위험 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직접대출도 확대하고 있다.

“시장 일각에서는 최근 위험상품의 증가가 지난 2006~2007년 금융위기 이전과 비슷한 상황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또 “금융기관들은 위험투자를 위해 대출자들의 신용기준 하향조정에 나서고 있는데 이는 부실채권 증가와 신용경색을 초래할 가능성이 내재돼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기조도 금융비용 부담증가와 기업 재무건전성 악화로 위험자산의 부실화를 촉발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