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060 저지선 넘어서자 '진압' 개시... 원화환율 상승

기사승인 2018.01.08  17:20:39

공유
default_news_ad1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달러가 다소 절상되는 가운데 외환당국도 간만에 실력행사를 통해 원화환율을 끌어올렸다.

미국달러 대비 원화환율은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1달러당 1066.0 원에 마감됐다. 전주말보다 3.3원(0.31%) 상승했다.

개장 직후에는 달러 약세 분위기가 지속돼 원화환율은 1058.8 원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1060원선이 당국의 하락저지선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곧이어 강한 정책적 달러매수가 등장했다. 원화환율은 이로부터 11.1원 높은 1069.9 원까지 올랐다가 일부 반락하면서 마감됐다.

아시아시장에서 달러 약세에 대한 조정흐름도 있었기 때문에 개입의 힘이 더욱 커졌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엔화환율은 오후 5시13분(한국시간) 현재 113.33 엔으로 전주말 뉴욕시장 마감 때보다 0.25% 상승했다.

이에 따라 100엔 대비 원엔환율은 941.15 원으로 외국환중개기관이 이날 오전 고시한 938.62 원보다 상승했다.

유로가치는 1유로당 1.2000 달러로 0.24% 하락했고 파운드가치는 1.3542 달러로 0.21% 내려갔다.

 

 

장경순 기자 sixyellow@naver.com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