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증시 · 달러 뛰자 국제 금값 하락

기사승인 2017.06.20  06:1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장선 위험자산 선호 경향 뚜렷...안전자산은 기피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19일(미국시각) 국제 금값이 고개를 숙였다. 미국 달러가치가 절상된데다 유럽증시와 미국증시 등 위험자산 가격이 껑충 뛰자 안전자산을 상징하는 금의 가격이 떨어졌다.

뉴욕 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국제 금값은 온스당 1246.70달러로 전일 대비 0.78% 하락했다.

이날 유럽에서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이 시작되자 유로, 파운드 등 유럽 통화의 가치가 떨어졌고 이는 미국 달러 강세를 유발시키면서 금값을 압박했다.

또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정당이 총선 결선 투표에서 앞승을 거두면서 유럽증시가 일제히 상승하고 미국증시 역시 기술주 급반등 속에 3대 지수가 껑충 오르면서 시장 전반에 위험자산 선호 경향이 두드러졌다.

그러자 안전자산을 대표하는 금값이 고개를 숙였다.

 

 

이미애 기자 meeae0123@hanmail.net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